기다려주세요

로딩

공유

닫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MS

명사 전체보기

닫기

도서검색

닫기
도서검색

    도서 등록

    닫기

    0/500

    선호 카테고리

    닫기

    선호 카테고리는 최대 6개까지 선택 가능합니다.
    최근검색어
    공유
    ALL
    열 번째 주자
    황석영
    황석영
    명사의 추천도서

    독자가 읽으면 좋은 책을 명사가 직접 추천합니다

    • 서명숙 전 언론인의 기록 <영초언니>는 유신 독재의 어둠을 통과하던 청춘들의 성장소설처럼 읽힌다. 그 시대, 젊지만 아무 데도 기댈 곳 없이 외롭고 힘없던 여성으로서 겪어낸 활동가의 삶은 감동적이고 무참하고 안타깝다. 나는 이 기록을 보며 몇 번이나 눈시울이 젖었다.
    • 이 책은 미국의 매카시 선풍이 휘몰아치던 시대를 배경으로 쓴 작품이다. 우리는 이 작품을 통해 이념적 억압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파멸시켰는지 되돌아보게 된다
    • 작가의 어머니가 자신의 죽음 뒤에도 끊임없이 아들에게 도착하도록 미리 써두었던 편지들은 이 자전적 소설의 마지막 비밀이다. 이는 가난한 미혼모였던 어머니에 대한 사모곡이자 그녀의 부서진 꿈을 성취시켜주기 위하여 무모하게 투쟁한 로맹 가리의 내면적 기록이다.
    명사의 서가 바로가기
    명사의 출간 도서
    수인 1 - 경계를 넘다
    우리 시대의 거장 황석영이 몸으로 써내려간 자전(自傳). 현대사의 굴곡과 파란을 고스란히 겪어온 그가 자신이 지나온 삶을 생생한 필치로 증언한다. 그는 만주에서 태어나 평양에서 유년 시절을 보내고 어머니 등에 업혀 월남, 어린 시절 한국전쟁의 참화를 겪고 4·19의 소용돌이에서 소중한 친구를 잃은 뒤 젊은 날을 방황으로 보내다 해병대에 입대, 베트남전쟁에 참전했다. 이후 작가의 길로 들어선 그는 유신독재의 어둠에 맞서 동료들과 함께 저항하다 5·18 광주항쟁을 맞았고, 광주의 진실을 알리는 데 앞장섰다. 그리고 1989년, 분단된 한반도의 금기를 깨고 방북을 결행해 공고한 분단체제에 충격을 던진다. 사 년의 망명을 거쳐 귀국 후 수감, 그리고 오 년간의 엄혹한 수인생활을 겪어내기까지, 숨가쁘게 흘러온 작가 황석영의 생애가 이 책에 고스란히 담겼다.
    내가 사랑한 책, 함께 읽는 즐거움
    인터파크도서는 독자와 동시대를 살아가는 명사들이 읽은 책을 통해
    지속적인 독서가 삶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 전하고자 합니다.
    명사는 독자에게 자신의 '인생 책'을 추천하고,
    독자는 또 다른 독자에게 책을 추천함으로써 '행복한 책읽기'를 나누게 됩니다.
    20주년 사인머그컵
    911개의 추천 도서가 있습니다.

      맨위로